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은 압수수색, 경찰은 소환통보…검사수사 갈등 폭발

[앵커]



현직 검사의 금품 수수 의혹에 검찰과 경찰이 수사권을 놓고 정면 충돌했습니다. 검찰은 특임검사가 수사해야 한다며 오늘(11일) 대규모 압수수색을 했고, 같은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해당 검사에게 소환 통보를 한 상태입니다.



봉지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과 경찰의 대립은 오늘 김수창 특임검사팀의 선제 공격으로 격화됐습니다.



오늘 오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에 나선 겁니다.



[김수창/특임검사 : 나는 그냥 특임검사로서 임무를 수행할 뿐이에요.]



특임검사팀은 김모 검사에게 금품을 건넨 의혹이 제기된 유진그룹 등 기업체와 김 검사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의 대규모 압수수색에 경찰은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경찰이 어제 김 검사에게 16일까지 나오라고 통보했는데, 특임검사가 사건을 가로채려 한다는 겁니다.



김기용 경찰청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앞으로도 경찰이 계속 수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김 특임검사는 "검사 비리는 검찰이 수사해야 한다는 게 대검찰청의 판단"이라 며 맞받아쳤습니다.



또 중복 수사 논란에 대해서도 "간호사가 의사의 지시를 따르는 것처럼 경찰도 검찰의 지휘를 따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의 자금이 법조계로 흘러들어갔다는 JTBC 보도로 촉발된 검찰과 경찰의 대립.



두 수사기관의 자존심을 건 충돌은 더욱 격화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죽은' 조희팔이 검·경 전쟁 붙인다…이중 수사 논란조희팔 정관계 로비정황 드러나…검사 등 7명 수사선상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