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집女를 장학생으로 뽑은 교수, 심지어…

유흥업소 여직원을 데리고 업무상 출장에 데리고 간 것이 교수 재임용 거부 사유로 정당하다는 판결이 내려졌다.



9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부장판사 심준보)는 경북의 한 대학교에서 조교수로 근무하던 전모씨가 교원소청심사위원회를 상대로 낸 재임용거부처분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고 이날 밝혔다.



재판부는 "전씨는 자신의 권한을 남용해 유흥업소 종업원을 학비 전액 장학생으로 선발하고, 공무상 출장에 데리고 가는 등 교원의 품위를 크게 손상하는 행위를 했다"며 "다른 재임용 요건을 갖추지 못한 사람들과 달리 정년 비보장형 재임용을 하지 않았다고 해서 형평성이 어긋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 측은 전씨에 대한 교원업적을 평가하면서 의견진술 기회를 줬고 전씨의 이의제기를 받아들여 재평가하기도 했다"며 "절차상 하자가 있다는 주장 역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전씨는 지난해 연구업적 점수가 최저기준에 미달하고 유흥업소 여직원을 특별장학생으로 선발하는데 관여하는 등 교수로서 품위를 훼손했다는 이유 등으로 재임용에서 탈락하자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