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석천 "내 처지 불쌍…남들처럼 사랑도 못 하고"

[사진=중앙포토]


방송인 홍석천이 의미 심장한 말을 해 화제다.



홍석천은 9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대한민국이란 나라에서 게이로 소수자로 산다는게 이렇게 힘들 줄이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어 "커밍했다는 이유로 남들처럼 번듯한 사랑도 못하고 사는데 이젠 별 말도 안 되는 오해도 받아가며 나뿐만 아니라 주변사람들까지도 괴롭힘을 당해야 하는 내 처지가 한없이 불쌍합니다"라며 "죄 짓지 않았는데 죄인 취급 당하는 게 얼마나 억울한지. 저와 같은 처지에 있는 많은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제가 소리질러 보렵니다"라고 전했다.



홍석천은 마지막으로 "이 나라의 다음 통치자는 제발 소수자의 인권을 조금이라도 생각해 줄 수 있는 분이었으면 원이 없겠네요.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처럼 말이죠"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