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경환 "신수지는 나 혼자 좋아한 것 지금은…"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3` 캡처]


코미디언 허경환이 방송에서 처음으로 신수지와의 열애설에 입을 열었다.



허경환은 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사실 내가 좋아했다"는 말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첫 기사가 나간 날 휴대폰 없이 생활을 하는 코너를 하고 있었다. 나중에 촬영장에 유일하게 있는 유선전화로 매니저한테서 '난리가 났다'고 전화가 와 깜짝 놀랐다"며 "그 당시엔 전화기가 없었기 때문에 해명을 할 기회가 없었다. 그랬더니 연락 두절이라고 기사가 나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은 신수지씨가 내 전화를 안 받고 있다"며 "기사가 나 잘 될 일도 안 되게 생겼다. 오히려 더 어색한 친구 사이가 됐다"고 아쉬워했다.



허경환과 신수지는 지난달 열애설에 휩싸였지만 양 측이 모두 아니라고 일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