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수다' 라리사, 연극 '교수와 여제자3'로 전라 연기 도전

[사진=예술집단 참 제공]
KBS 2TV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했던 모델 출신 방송인 라리사가 성인연극 '교수와 여제자3-나타샤의 귀환'의 주인공으로 전라 연기에 도전한다. 이 연극은 오는 16일 개막한다.



8일 공연기획사 예술집단 참에 따르면 라리사는 이 연극에서 나타샤 역을 맡는다. 라리사는 "'교수와 여제자3'를 통해 예전부터 꿈꿔왔던 배우에 도전하게 됐다"며 "'미수다'동료들과 지인들이 성인 연극에 출연하는 것은 미친 짓이라고 했다. 더욱이 여자가 알몸출연하는 것은 인생 망치는 짓이라고 많이 반대했지만 대본을 보는 순간 마음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라리사는 "전라로 출연해 고민이 솔직히 고민이 됐지만 강철웅 연출에 믿음이 갔다"며 "신체 노출은 상황 전개상 꼭 필요한 부분이다. 연출자는 상의 탈의만 원했지만 내가 다 벗겠다고 제안했다"고 했다.



라리사가 맡은 나타샤 역은 카마수트라와 소녀경을 통달한 성치료 전문가로 섹스리스로 고통 받는 부부들을 치료한다. 라리사는 연극 배역과 똑같은 나타샤로 개명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