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탁구' OST제작자 자살에 얽힌 충격 뒷얘기

유명 드라마 OST 제작자가 자살했지만 채권자들이 이를 믿지 않고 죽은 이의 흔적을 쫓는 안타까운 광경이 벌어졌다.



8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KBS ‘제빵왕 김탁구’ 등의 드라마 OST를 제작한 양모씨가 이달 2일 자살했다. 양씨는 ‘제빵왕 김탁구’, MBC ‘신들의 만찬’ 등 유명 드라마의 OST를 제작하며 ‘OST 제작의 미다스 손’으로 불렸던 인물이다. 그러나 사업을 운영하며 재정적인 어려움을 이기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한 방송관계자는 노컷과의 인터뷰에서 “제작사와 가창자들에게 수익이 돌아가는 OST 제작 구조에서 양씨가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채권자들은 양씨의 죽음이 ‘위장 자살’이라고 주장하며 양씨의 뒤를 쫓고 있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양씨의 형이 제작사 측에 동생의 죽음을 알려왔지만 채권자들은 가족이 죽음으로 위장했다고 믿는 것 같다는 이야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