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교 교과와 연계성 높지만 학교별 논술 유형 뚜렷 … ‘맞춤 준비’ 필요

올해 대입 논술고사는 대학별 출제경향이 뚜렷하게 차별화됐기 때문에 지원대학의 출제경향에 맞춰 준비해야 한다. 올해 모의논술과 지난해 논술을 통해 출제경향을 정리했다.



계열·대학별 논술유형 완전정복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문계열



◆경희대 2012학년도 수시논술과 올해 모의논술에서 영어제시문이 출제됐다. 내용 요약과 주요 논지 서술, 해결방안 논술, 논지 비판, 제시문의 관점 서술, 주장에 대한 평가 등의 논제가 출제됐다. 사회계 논술에선 수리 문항이 출제됐다. 올해 모의논술에선 통계자료에 근거해 세대별 소득분배율을 설명하는 논제가 나왔다. 계산 능력보단 수리적 사고력과 논리력을 요구한다.



◆고려대 올해 모의논술에서 비교+견해 제시형 논제와 수리논술이 출제됐다. 비교형 논제는 제시문 간 공통점·차이점을 서술하면 되는데, 보통 논제에서 비교기준을 제시해 주기 때문에 논제를 정확하게 분석해야한다. 견해 제시형 논제는 ‘견해제시→근거제시→예상반론→반론 재반박’의 논리구조에 따라 서술하면 창의적인 답안을 쓸 수 있다. 수리 논술은 확률분포·기대값의 개념으로 기대손실을 구하는 문제였다.



◆서강대 지난 해 논술에선 인문계열은 미술작품을 제시문으로 활용했고 경제·경영학부는 수요탄력성과 중앙은행 통화정책과 같은 경제학 관련 전문자료가 제시문으로 사용됐다. 이런 기조는 올해 모의 논술에서도 유지됐다. 모의논술 문항 2는 제시문 가·나·마·바에서 추출한 논거를 활용해 제시문 사의 ‘준명’의 대답을 추론하라고 요구했다.



◆성균관대 작문능력보단 제시문 분석과 요약, 자료평가와 해석, 문제해결 능력을 주로 평가한다. 출제경향은 요약형·평가형·자료해석형·대안제시형 등 지난 해와 동일했다. 인문 논술의 특징은 대안제시형 문제다. 대립되는 두 종류의 핵심어들이 주어지고, 이들 중 3개 이상의 단어를 활용해 견해를 제시하는 문제다.



◆중앙대 인문·사회 통합형 문제와 수리형 문제가 혼합된 구성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논제는 비교형·비판형·수리형 문제가 출제된다. 문학·사회·정치 등 인문·사회 전반의 주제를 다룬다. 은유적 표현에 대한 의미를 묻는 등 인문적인 특성이 강화됐다. 비교형 문제는 각 제시문의 입장차이를 파악해 서론·본론·결론 형태의 한 편의 글로 작성해야 한다.



◆한양대 올해 모의논술에서 3개의 제시문을 주고, 2개의 조건(쟁점에 대한 견해제시, 제시문의 사례를 논거로 활용)에 맞춰 1400자 분량의 글을 쓰라는 단일논제를 냈다. 긴 글을 조건에 맞게 써야 하기 때문에 글의 종합적 구성력과 논리전개의 적합성과 창의성이 요구된다. 글자 수에 따라 감점이 되기 때문에 적절한 분량 안배에 유의해야 한다. 1450자를 초과하거나 1350자 미만일 경우 1점이 감점되며 1050자 미만일 경우엔 30점이 감점된다. 상경계열 수리논술은 5~7개의 소논제로 구성되며 첫 논제를 잘못 풀면 이후 논제에 영향을 끼치는 형태의 문제구성을 보인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연계열



◆경희대 수리단독 논제가 출제되고 과학논술은 물리·화학·생물 각각에서 2~3개의 논제를 풀어야 한다. 제시문은 수리·과학 통합형 자료가 자주 활용된다. 지난 해 수시논술에서 물리·화학은 Ⅰ교과의 개념들이 출제됐고 생물은 Ⅱ단원의 개념까지 사용해야 했다. 화학도 Ⅱ단원의 개념이 자주 활용되기 때문에 화학·생물은 Ⅱ교과까지 준비하는 것이 좋다. 수리 논술은 제시문에 문제풀이의 힌트를 제시해 준다.



◆고려대 교과과정과 연관된 주제가 출제되지만 제시문은 낯선 내용이 많아 제시문의 정확한 독해가 중요하다. 과학 Ⅰ교과의 심화내용과 과학 Ⅱ교과 개념들이 자주 응용된다. 따라서 선택과목의 Ⅱ교과를 공부하지 않은 수험생들은 수능 직후 빈출주제를 중심으로 Ⅱ교과의 중요개념들을 정리해둬야 한다. 수리논술에 대비하기 위해선 수학 Ⅰ·Ⅱ는 물론 적분·통계와 기하·벡터까지 수학 교과 전반을 내용을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특히 지금까지 적분·통계와 기하·벡터를 자주 출제했다.



◆서강대 수리논술만 출제한다. 일차변환과 벡터, 함수의 극한과 확률질량함수 단원의 통합 문항처럼 수학 교과 내 단원 간 통합 문항들을 낸다. 고교 교과서 관련 단원들을 묶어 관련지어 종합적으로 학습하는 게 좋다. 올해는 시험시간은 120분을 유지하면서 문항 수를 줄여 심도 깊은 논리를 요구한다. 논증형 문제가 많고 제시문이 긴 편이다. 올해 모의논술에선 경우의 수, 수열의 귀납적 정의, 극한과 지수법칙과 관련된 개념이 활용됐다.



◆성균관대 120분동안 14~15개의 소논재를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시험시간 안배가 중요하다. 수리논술은 수학+물리 통합 문제가 자주 출제된다. 수열, 무한급수, 확률, 통계, 미·적분이 자주 응용되며 정확한 수식전개 능력과 결과 값에 대한 해석 능력을 중요하게 본다. 과학논술은 물리·화학·생물 3과목을 모두 응시해야 한다. 제시문이 짧기 때문에 제시문을 통해 문제풀이의 방향만을 찾고 교과개념을 바탕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



◆중앙대 통합형 문제가 출제된다. 전체 5문항 중 순수 과학 문제는 2문제이고 나머지 문제들은 수학+과학의 통합형 논제다. 과학 논술 또한 물리+생물과 같은 통합형 논제가 많다. 교과과정에서 배운 내용을 실제 현상에 적용할 수 있는지를 묻는 논제가 주로 출제된다. 함수와 그래프, 표를 함께 이해할 수 있는 자료 해석 능력이 요구된다. 논리적이고 체계적인 수식 전개방법을 연습하면 좋다.



◆한양대 수리논술만 출제한다. 핵심개념과 원리만을 담은 단문형 수학 제시문이 주어진다. 이를 이용해 결론을 도출하기까지의 논리적인 전개과정을 보여줘야 한다. 논증형·증명형 수리논술 논제가 많다. 행렬과 집합, 이차곡선과 공간도형과 같이 단원 사이 연관성이 높고 응용 가능성이 큰 단원들을 묶어 문제를 낸다. 수열의 귀납적 정의, 수학적 귀납법,극한, 무한 급수, 중간값 정리, 미·적분 단원이 자주 출제된다.



※도움말=종로학원 김명찬 평가이사, 이투스청솔 이호곤(인문)·김수중(과학)·김한균(수리) 논술팀장, 메가스터디 최우택 과학논술 강사



정현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