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내 예선 통과한 25명 중·고교 학생들 … 주제 놓고 찬반 입장, 날카로운 공방전

아산교육지원청(교육장 김광희)이 지난 5일 ‘아산 청소년 토론아카데미’를 개최했다(사진). 이날 대회는 교내 예선을 거쳐 올라온 25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중·고등부로 나눠 진행됐다.



아산 청소년 토론아카데미

  중등부에 참가한 17명의 학생들은 ‘학교폭력은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학교폭력 사실을 생활기록부에 기재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 재고되어야 하는 것인지’를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찬성 측과 반대 측의 입장이 논리적으로 전개된 가운데 반대 측 입장에 선 아산중학교 강동역 학생은 “학교는 학생들을 인성적으로 길러내는 곳이다. 가해사실을 학생부에 기록하게 되면 정당한 교육기회가 박탈되고 교육적인 측면에 부정적으로 작용하므로 생활기록부 기재는 제고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쳐 심사위원의 공감을 얻었고 금상까지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강군은 “토론에 앞서 관련 서적을 챙겨보며 꼼꼼히 준비했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거뒀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여러 토론 대회에 참가해 자신감을 높이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고등학생부에 참가한 8명의 학생은 최근 이슈가 된 ‘원전 추가 건설’ 문제에 대해 4명씩 찬성과 반대로 나눠 날카로운 공방을 펼쳤다.



 이 중 온양용화고 송세영 학생은 “원전은 위험하므로 추가건설보다는 친환경 에너지를 개발해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주장을 펴고 설득력 있는 부연설명을 전개해 고등부 금상을 수상했다.



김광희 교육장은 “본 대회는 사고력과 비판력을 검증할 수 있는 소중한 자리”라며 "참가 학생 모두가 학업에도 더욱 정진해 바른 품성을 갖춘 글로벌 인재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14회째를 맞는 청소년 토론아카데미는 관내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토론 기술을 습득시키기 위해 아산교육지원청에서 마련한 대회다. 또한 사회 현상에 대해 비판적인 사고를 갖고 합리적 해결책이나 대안을 모색해보는 경험을 쌓게 하자는 취지도 담고 있다.



조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