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진타오 2기 5년간 부패 관리 66만 명 징계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부패로 얼룩진 중국 공산당의 모습이다. 홍콩의 종합뉴스 서비스인 홍콩 펑황왕(鳳凰網)에 따르면 후진타오 국가주석 집권 2기였던 2007년 11월 이후 당 기율검사위의 징계처분을 받은 관리는 모두 66만8000명에 달했다. 이 중에서 2만1900명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후 주석이 집권했던 제16차 당대회(2002년 10월) 이후 전체 당원의 약 1.6%가 기율위의 징계를 받은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정적 제거 수단으로도 활용



 중국 사정 당국이 부패 척결에 미온적인 것은 아니다. 5년 전 열렸던 17차 당대회에서 ‘부패에 대한 징계와 예방 시스템 수립’을 당의 헌법 격인 당장(黨章)에 삽입하기도 했다. 그로부터 이어진 강력한 사정 드라이브로 정치권의 거물들이 부패 혐의로 사라졌다. 가깝게는 보시라이(薄熙來) 전 충칭시 서기가 지난 9월 당적과 공직을 모두 박탈하는 쌍개(雙開) 처분을 받았다. 현재 사법기관에 이송된 상태다.



천량위(陳良宇) 상하이시 당서기 역시 ‘상하이 사회보장기금 유용’ 혐의로 쌍개 처분을 받고 정치무대에서 사라졌다. 이 밖에 ▶류즈쥔(劉志軍) 전 철도부장(2011년 2월 10억 위안 수뢰 혐의로 쌍개 처분) ▶두스청(杜世成) 전 칭다오시 서기(2008년 직권 남용) ▶천사오지(陳紹基) 전 광둥성 정협주석(2010년 3000만 위안의 불법소득) 등도 불명예 퇴진해야 했다.



 중국에서 대형 부패사건은 곧 정치 권력투쟁의 표상이기도 하다. 1995년 천시퉁(陳希同) 베이징시 부시장 부패사건, 그 후 10년 만에 터진 천량위 당서기 부패사건, 올 초 보시라이 사건에 이르기까지 모두 정파 간 폭로전과 파워게임의 양상으로 발전했다.



 부패는 주민들의 삶을 위협한다. 2011년 7월 원저우(溫州)에서 발생한 철도 추돌사고가 대표적 경우다. 40여 명이 사망하고 300명이 크게 다쳤지만 현지 관리들은 사고 원인을 조사하지도 않고 사건을 덮으려했다. 원저우 사건이 터지기 전 6개월 동안 철도부의 수장인 류즈쥔 부장이 부패 혐의로 파면된 것을 비롯, 운수국장 등 고위 관리 6명이 줄줄이 체포되기도 했다. 당시 “부패가 사고를 일으켰다”는 비난 여론이 높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