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권력 향해 영혼 파는 야바위”

새누리당의 ‘단일화 때리기’가 연일 계속되고 있다.



안철수 측 “새누리, 뭔가 두려움 느껴”
단일화 싸고 연일 날선 공방

 정몽준 공동선대위원장은 8일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양측이) 새 정치를 내세우며 단일화한다고 하는데 이는 15년 전의 방법(DJP 단일화)을 포장만 바꾼 낡은 정치”라며 “단일화의 핵심은 신당 창당인데 개인의 필요에 의해 정당을 만들고 없애는 것이야말로 낡은 정치의 전형”이라고 주장했다.



 심재철 부위원장은 ‘썩은 정치’ ‘야바위 행위’라는 표현을 써가며 거칠게 비난했다. 그는 “단일화엔 권력 나눠먹기가 필연적 수순”이라며 “단일화는 새 정치가 아니고 구태정치보다 더 썩은 정치”라고 했다. 이어 “(양측은 곧) 신당 창당을 할 텐데 이합집산이 불 보듯 뻔하다”며 “단일화 쇼는 통 큰 사기극이자 권력을 향해 영혼을 파는 야바위 행위”라고 공격했다. 문재인·안철수 후보 측은 이런 새누리당의 공세를 합동으로 반격했다.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은 8일 정몽준 선대위원장이 2002년 대선 과정에서 ‘국민통합21’을 창당했다 해산한 것을 거론하며 “새누리당이 단일화에 대해 원색적 비난을 하는데 정 의원이 국민의 기억 속에 가장 짙게 남은 단일화의 한 대상이었다는 점을 까먹고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안철수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도 “정치가 바뀌지 않으면 내 삶과 우리 경제가 바뀔 수 없다는 절박한 호소를 국민이 하고 있는 것”이라며 “(새누리당이) 뭔가 좀 두려움을 느끼는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