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인권유린 당사국 반성해야” … 이 대통령, 국제회의서 첫 제기

이명박 대통령이 8일 인도네시아 발리 BICC누사인다홀에서 열린 제5차 발리 민주주의포럼 개회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유린을 거론하며 일본의 사과와 반성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8일 “전시(戰時) 여성 인권문제로서 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인권유린에 대해 당사국의 솔직한 반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성숙한 민주국가로서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관련된 문제에 대해 개별 국가의 이해관계를 넘어 행동하는 것이 필요하고 그것이 오히려 그 나라의 국격을 높이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발리 민주주의포럼 연설



 이날 발리에서 열린 제5차 발리 민주주의포럼 기조연설을 통해서다. 이 대통령은 “동북아 과거사 문제에 대해 인류 보편 가치의 입장에 서서 올바른 역사인식의 바탕 위에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일본을 거론하지 않은 채 ‘당사국’ ‘그 나라’로 에둘러 표현했다.



 대통령이 국제회의에서 군 위안부 문제를 제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통령은 지난해 말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와의 회담이나, 그 이후 3·1절 기념사와 8·15 경축사 등 국내 연설에서만 군 위안부을 직접 언급했었다. 이날 회의엔 인도네시아·필리핀 등 우리와 같은 일본 제국주의의 피해국을 포함한 80여 개국 대표단이 참가했다. 노다 총리는 없었지만 일본 대표단은 있었다.



 이 대통령은 또 “유엔은 2003년 이래 북한 인권 결의안을 통해 북한 인권 상황의 지속적인 악화를 우려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대변해 왔다”며 북한 인권 문제도 거론했다. “북한은 볼 수 있는 자유는 있지만 말할 자유는 없다. 발은 있지만 이동할 자유는 없다”는 한 탈북자의 증언을 인용하며 “인간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자유세계 시민의 기본적 도덕이기 때문에 인권과 자유는 타협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인도네시아 대통령, 줄리아 길라드 호주 총리와 각각 정상회담을 했다. 이 대통령은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친선에 기여한 공로로 인도네시아 최고훈장인 ‘아디푸르나’를 받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