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한성주가 받은 가방은 전 남자친구가…"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한성주(38)씨가 전 남자친구와 벌인 집단폭행 진실 공방 관련 민사소송에서 승소했다.



[브리핑] 법원 “전 남자친구 폭행 증거 없다” … 한성주, 손배소 승소

서울중앙지법 민사21부(부장 최승록)는 8일 한씨의 전 남자친구인 크리스토퍼 수(32)가 “한씨와 한씨의 오빠·어머니에게 8시간 동안 감금돼 ‘한씨와 사귄 사실을 얘기하면 죽이겠다’는 협박과 함께 집단폭행당했다”며 한씨 등 3명을 상대로 낸 5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원고나 원고 지인의 진술이 (집단폭행) 증거의 전부”라며 “원고의 성격과 평소 한씨와의 관계를 고려했을 때 폭행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씨가 결혼할 것처럼 속여 내 신용카드를 빌려 쓰고, 명품 가방·시계를 선물받았다’는 원고 측 주장에 대해선 “한씨가 결혼할 것처럼 속일 의도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명품 가방 등은) 원고가 한씨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준 선물로 봐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와 별도로 두 사람은 형사사건도 진행 중이다. 크리스토퍼 수가 공동상해 혐의로 한씨를 형사고소하자 한씨도 “크리스토퍼 수가 인터넷에 음란 동영상을 올리고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맞고소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