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시 핵심시설 속속 모습 드러내

올해 말 중앙행정기관의 1단계 세종시 이전이 다가오면서 그동안 추진돼온 핵심 시설의 완공이 잇따르고 있다.



중앙호수공원 20일 조기 개방
정안IC 연결도로는 23일 개통

 8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에 따르면 세종시의 랜드마크로 꼽히는 중앙호수공원이 20일 개장과 함께 일반에 개방된다. 행복청은 당초 내년 3월 준공과 함께 일반에 개방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중앙행정기관 이전을 앞두고 개장하는 것이 이전 공무원들의 조기 정착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 따라 개방을 앞당기게 됐다. 준공식은 내년 4∼5월 축제 형식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최근 1개월간의 담수작업을 마치고 아름다운 모습을 드러낸 중앙호수공원은 경기도 일산호수공원(30만㎡)의 2배가 넘는 61만㎡로, 정규규격 축구장의 62배 크기다. 이 공원에는 축제·무대·물놀이·습지·물꽃섬 등 5개 인공섬이 들어서고 수변 경관을 따라 산책로(8.8㎞), 자전거도로(4.7㎞)가 각각 개설된다.



 23일에는 정부 세종청사와 천안∼논산 고속도로 공주 정안IC를 잇는 ‘정안IC 연결도로’(총연장 15.3㎞·왕복 4차로)가 완공 개통된다. 세종시에서 승용차로 서울·수도권을 갈 때 이 도로를 이용하면 경부고속도로 청주IC 및 청원IC를 이용할 때보다 소요시간이 5∼10분 정도 단축될 전망이다. 특히 지난 6월 세종시∼대전 유성구 연결도로(총연장 8.8㎞·왕복 8차로), 지난 9월 세종시∼KTX 충북 오송역 연결도로(9㎞·왕복 6차로), 지난달 국도 1호선 우회도로(11.7㎞·왕복 6차로)에 이어 이 도로까지 개통되면 세종시는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추게 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