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옥스퍼드대 연단에 선 싸이, 유쾌한 영어 강연

학생회 강연에 앞서 옥스퍼드대 학생들과 얘기 중인 가수 싸이(가운데). [AP=연합뉴스]


가수 싸이(35)가 7일(현지시간) 영국 옥스퍼드대의 연단에 올랐다. 그는 이 대학 학생회인 ‘옥스퍼드 유니언’의 초청으로 300여 명의 재학생 앞에서 강연했다. 이 학생회 연사로 한국인이 초청된 것은 황창규 전 삼성전자 사장(지식경제부 R&D전략기획단 단장)에 이어 두 번째다. 전직 미국 대통령 등 정치인과 마이클 잭슨·본 조비 등 유명 연예인이 주로 섰던 자리다.



 “이런 날이 오다니, 정말 오래 살고 볼 일입니다.” 싸이는 기자들에게 넉살을 부리며 강연장으로 들어섰다. 이후 80분 동안 유창한 영어로 가수가 된 과정, 노래 ‘강남 스타일’의 성공으로 바뀐 자신의 삶을 얘기했다. ‘벼락 출세’에 대한 부담도 설명했다. 미국 버클리음대를 중퇴한 싸이는 4년간 미국에서 생활한 경험이 있다. 그의 특유의 익살에 강당에선 수십 차례 폭소가 터졌다. 강연은 단체 말춤으로 마무리됐다. 싸이는 “영어로 이런 곳에서 연설을 하다니 감개무량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연회에 참석했던 학생 그레이시 휴(21)는 “그가 단순히 우스꽝스러운 사람이 아니라 자신의 일과 음악에 대해 진지하게 많은 생각을 하는 인물이라는 것을 알게됐다”고 말했다. 5일 프랑스에서 유럽 순회 공연에 들어간 싸이는 11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MTV 유럽뮤직어워드 시상식에 참석한다. ‘강남 스타일’은 7일 미국 빌보드차트 7주 연속 2위를 차지했다.



옥스퍼드=이상언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