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재개발·재건축 8곳 해제

주민 다수가 사업 추진에 반대하고 있는 서울시내 재개발·재건축 정비(예정)구역 8곳이 구역 해제된다.



성북구 안암동 등 주민 반대 반영
신축 등 재산권 행사 가능해져

 서울시는 최근 제20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 3곳과 주택재건축 정비(예정)구역 5곳의 구역 해제안을 통과시켰다. 2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 개정 이후 주민 뜻에 따라 정비구역이 해제되는 첫 사례다.



 해제 대상은 ▶성북구 안암동2가 59번지 ▶관악구 봉천동 14번지 ▶중랑구 면목동 1069번지 등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 3곳이다. 또 ▶성북구 석관동 73-1번지 ▶중랑구 묵동 177-4번지 ▶중랑구 중화동 134번지 ▶면목동 393번지 ▶금천구 시흥동 905-64번지 등 주택재건축 정비(예정)구역 5곳도 포함됐다. 안암동 일대는 도정법이 개정되기 전 추진위원회가 자진 해산해 구청장이 서울시에 해제를 요청했다. 특히 면목동 1069번지 일대는 이미 분양 신청까지 끝났는데도 조합원들이 과도한 분담금을 감당하기 어려워 정비구역을 해제해 달라고 한 첫 사례다. 사업을 담당했던 시공사는 이미 들어간 돈 20억원을 포기했다. 나머지 정비예정구역 6곳은 토지 등 소유자 30% 이상의 동의를 얻어 구역 해제를 요청했다. 서울시는 이달 중 정비(예정)구역 해제 고시를 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해당 지역주민들은 건축물 신축이나 개축 등 재산권을 자유롭게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 이용건 주거재생과장은 “이번 해제는 실태조사 없이 오로지 주민의 뜻만 반영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5일 실태조사를 끝낸 뉴타운·재개발구역 8곳은 다음 달까지 주민 의견을 청취한 뒤 구역 해제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최종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