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주에 700만원 산타클로스 알바

아르바이트전문포털 알바천국은 핀란드 로바니에미 산타마을에서 2주 동안 일할 ‘산타크루’ 4명을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이제 막 수능을 마친 수험생(18~20세)이 대상이다. 이들은 5일간 산타마을에 있는 산타 중앙우체국에서 편지에 직접 소인을 찍고 전 세계로 발송하는 일을 하게 된다. 전 세계에서 찾아오는 관광객에게 산타마을을 안내하는 역할도 한다. 일하는 기간 동안 받게 되는 급여는 300유로(약 42만원). 활동이 끝난 뒤 일주일 동안 북극 체험, 오로라 투어, 스키 등을 즐길 수 있고, 북유럽 마을을 여행할 기회가 주어진다. 식사와 숙소는 물론 북유럽 왕복항공권과 여행경비 등 1인당 총 700만원 정도가 지원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핀란드 ‘산타크루’ 4명 모집

 산타 중앙우체국은 핀란드 정부가 관광 목적으로 1985년 열었다. 지금까지 전 세계 197개국에서 아이들의 소망이 담긴 1억4000만여 통의 편지를 받아왔다. 주소를 적지 않아도 편지가 배달되는 유일한 곳이다. 모집 신청은 다음 달 20일까지 알바천국 이벤트 페이지(http://s-crew.alba.co.kr )에서 받는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