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2 한국바둑리그] 이세돌과 1국서 맞붙는 김지석 ‘신안 우승’ 브레이크 걸까

김지석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패배했던 신안천일염이 2차전에서 한게임을 3대1로 꺾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0·11일 챔피언결정전 최종전

KB2012한국바둑리그 챔피언을 결정하는 최종전은 10·11일 이틀간 한국기원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다. 2차전의 하이라이트는 신안의 4지명 이호범과 한게임 주장 김지석의 대결. 누구나 한국랭킹 4위인 김지석의 승리를 예상했으나 이호범은 보란 듯이 불계승을 거두며 신안 승리의 결정적 수훈을 세웠다. 1대1 상태에서 이호범이 이겨 2대1로 앞서자 그 다음 등장한 신안의 필승카드 이세돌이 윤준상을 꺾어 승리를 마무리했다. 한게임은 비록 패배했으나 강팀이었다. 윤준상만 해도 이세돌에게 큰 차이로 앞서 나가며 승부를 5국으로 몰고가는 분위기였다. 이세돌의 눈부신 흔들기가 아니었다면 결코 역전이 불가능한 바둑이었다.



 최종 3차전 오더는 ‘신안천일염 우세’라는 평가가 압도적이다. 줄곧 4번에 배치되던 신안의 이세돌이 이번엔 1번으로 출전해 김지석과 만났기 때문이다. 프로들은 “12일 삼성화재배에 나가는 이세돌이 11일이 아닌 10일에 출전할 거라는 것은 충분히 예상되는 시나리오였는데 김지석이 왜 1번으로 나왔을까” 하는 의문을 던지고 있다. 2국도 신안 백홍석 우세고, 3국은 한게임 윤준상 우세. 4국과 5국은 서로 팽팽해 어느 팀도 2승을 쓸어담기 힘들다. 결국 오더만으로 판단한다면 ‘신안 우승’으로 기울어진다는 프로기사들의 예상이다.



 그러나 한게임 차민수 감독의 생각은 다르다. 김지석이 정신적으로 약한 면이 있지만 실력은 뛰어나기에 분발한다면 이세돌이라도 충분히 꺾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김지석도 이세돌과의 일전에서 명예 회복을 노리고 있다. 상대 전적은 이세돌 쪽이 12승3패로 앞서고 있다.



▶ [바둑]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