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女면접관, 겨드랑이 냄새 맡더니…'탈락!'





































해외 온라인 매체 오디티센트럴은 최근 중국 항공사의 이색 면접 사진들을 소개했다.



중국 하이난 항공사는 최근 산시성 타이위안에서 갓 졸업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항공기 조종사 양성원 면접을 시행했다. 항공사는 미래 조종사의 자역 요건으로 키 170㎝-187㎝, 유창한 영어 실력 그리고 원만한 성격에 한 가지를 더 추가했다. 다름 아닌 몸에서 암내(액취증)가 나지 않는 사람을 선발한다는 조건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실제로 남녀 면접관들은 상의를 벗은 응시자들에게 팔을 벌리게 한 후 직접 겨드랑이에서 냄새가 나는지 확인했다. 다소 특이한 자격 요건에 대해 항공사 관계자는 "우리는 한정된 공간에서 서로 밀착한 상태로 일을 하게 된다. 또 어떤 승객도 냄새 나는 승무원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규정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탈락한 한 면접응시생은 "다른 항목은 모두 합격했는데 암내 때문에 탈락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영상팀[사진=news.sznews.com/출처=오디티센트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