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중권, '진중건' 패러디에 "원빈이 해야 하는데…"

[사진=tvN `SNL코리아` 캡처]




진중권 교수가 자신을 패러디한 '진중건의 토론배틀'을 본 소감을 전했다.



지난 3일 진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저 역은 원빈이 해야 하는데 섭외가 안 됐나 봐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날 케이블채널 tvN 'SNL 코리아'에서는 진중권과 네티즌 간결의 토론을 패러디한 '진중건의 토론배틀'이 방송됐다. 배우 김원해는 마치 진 교수의 도플갱어처럼 외모, 표정, 말투 등을 흉내내 웃음을 자아냈다.



'SNL 코리아' 제작진 측은 한 매체를 통해 "진중권 교수가 보셨으리라곤 생각 못했다. 부디 재미있게 보셨기를 바란다"며 "진중건의 토론배틀 속편을 만든다면 그 때는 원빈씨를 섭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도 더 기발하고 재치 있는 패러디로 더욱 큰 웃음을 전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