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최초 복사기ㆍ팩스, "덩치가 장난 아니네"

































 

사무자동화 업체 신도리코가 창립 50주년을 맞아 사무자동화기기 역사관을 열었다.



이 회사 아산공장에 세워진 역사관에는 1964년 국내 최초로 출시된 국산 복사기 ricopy 555를 비롯, 국내 최초 팩시밀리 Fax 3300H(1981년산), 세계 최초의 종이걸림자동제거복사기 NT4040(1994년산) 등이 전시된다.



자녀를 둔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신도리코의 ‘유물 복사기’ 관람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 신도리코 측은 “국산 사무기기 역사 50년을 맞아 전시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신도리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