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녕' 의심女, "남편이 너무 잘 해줘서 의심스럽다"

[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캡처]




남편이 잘 해 줘서 오히려 의심이 간다는 부인의 사연이 소개됐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남편이 너무 잘 해 줘서 의심스럽다"는 사연을 가진 주인공이 등장했다. 그는 "남편이 11년 동안 나만 바라봐 준 것이 이상하다. 혹시 이중생활을 한 것이 아닌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의 한 달 용돈이 2만원인데도 아무 말 않는다"며 "시청 한복판에서 무릎을 꿇은 적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남편은 "사랑하니깐 잘 해 준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아내는 "사실 이 방송에 출연한 이유도 누군가 이것을 보고 남편의 비밀을 폭로해 줄 것 같아서 출연한 것이다"라고 말해 주위를 충격에 빠뜨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