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보다 더 치열"…오늘 카투사 공개 선발

매년 병역 미필 남자 대학생들의 최대 관심사로 꼽히는 카투사 추첨이 오늘 시행된다.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공개 추첨까지 도입했다.



병무청은 6일 오후 2시 병무청 회의실에서 카투사 지원자와 가족, 정부업무자체평가위원, 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3년도에 입영할 카투사 1930명을 공개 선발할 예정이다. 올해 카투사는 1930명 모집에 1만4729명이 지원해 평균 7.6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경쟁률(7.7대1)과 비슷한 수준이다.



공개선발 과정은 난수공개 추첨, 선발자와 입영일자 결정 순으로 진행된다. 뉴스1은 병무청 관계자를 인용, "선발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행사에 참석한 지원자 본인과 가족 중에서 6명을 선발하여 난수를 추첨한다"며 "이를 컴퓨터에 입력해 각 월별 지원자 중에서 무작위 선발하는 방식으로 합격자를 결정한다"고 보도했다.



카투사(KATUSA)는 우리나라에 주둔하고 있는 미국 육군에 배속된 한국 군인으로 카투사로 선발되면 육군훈련소에 입영한 후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과 3주간의 양성과정을 통해 영어교육, 체력훈련, 미국 문화·예절교육 등을 받은 후 복무분야가 결정된다. 복무기간은 21개월이다. 하지만 복무 처우가 한국군에 비해 낫고 영어를 사용한다는 이점 때문에 매년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매년 카투사 추첨이 끝나면, 탈락자들끼리 대학가를 중심으로 소주를 마시며 위로하는 광경도 자주 목격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