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안철수 상극 … 국민 기만한 야합”

새누리당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협상 개시에 대해 “명분도 양식도 저버린 국민기만적 야합”이라고 비판했다. 5일 박근혜 후보 캠프 박선규 대변인의 공식 논평을 통해서다.



새누리, 맹비난하며 유불리 계산
박근혜 반응은 “내가 말할 게 없다”

 또 황우여 당 대표는 본지와 통화에서 “두 사람의 단일화는 나무(木)와 쇠(金)를 합친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의 재판”이라며 “노무현 정권의 상징인 문 후보와 새로운 정치를 주장하는 안 후보가 상극인데 어떻게 하나가 될 수 있느냐”고 말했다. 권영세 선대위 종합상황실장도 “둘의 단일화는 스스로 폐족이라던 친노 세력이 무소속 안철수 후보를 불쏘시개 삼아 친노 정권을 부활하려는 속임수이자 명분 없는 야합”이라며 “이미 ‘예고된 결혼식’으론 국민 감동도 없다”고 말했다.



 반면 박 후보는 이날 대한노인회 간담회 뒤 “문재인·안철수 단일화 회동을 어떻게 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건 제가 별로 말씀드릴 게 없다”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6일 발표할 정치쇄신안에 단일화 대응카드로 거론돼 온 개헌에 대해서도 “그것(개헌)은 초점이 아니다”고 했다. 다만 측근인 이정현 공보단장은 “두 분이 만나는 게 꼭 (안 후보가) 광주까지 가서 선언해야 할 정도로 대단한 일이냐. 북한 김정은을 만나는 것도 아니고”라며 “우리는 메르켈(독일 총리)을 만날 때도 그렇게는 안 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에선 현재까지 단일화의 결과 최종 본선 파트너가 문재인 후보가 될 때 ‘노무현 대 박근혜’ 구도를 만들 수 있어 유리하다는 관측이 많다. 캠프에서 안철수 후보를 겨냥한 비판이 많아진 이유다. 이정현 단장은 “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출마냐, 사퇴냐를 결정 못하는 안 후보는 조선 팔도에서 가장 기회주의적”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