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프로야구 10구단 창단한다

KT와 수원시가 프로야구 제10구단 창단을 6일 선언한다.



수원 연고로 … 오늘 MOU 체결
연내 KBO 승인 땐 2014년 1군에
LG?SK와 통신 라이벌 구도 기대

 수원시 관계자는 “6일 수원시 경기도청 본관에서 ‘프로야구 10구단 창단기업에 대한 구체적 지원계획 발표 및 경기도·수원시 간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수원에서 야구단을 운영할 기업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조심스러운 행보를 보였던 KT가 전면에 나설 전망이다.



 KT는 지난 9월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한 뒤 수원시와 함께 10구단 창단 로드맵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의 노력은 6일 MOU 체결로 결실을 맺게 됐다. 수원시와 KT가 연내에 한국야구위원회(KBO) 이사회로부터 창단 승인을 받는다면 이르면 2014년, 늦어도 2015년 1군에 진입할 수 있다.



 KT는 2007년 현대를 인수할 예정이었지만 “야구단 운영에 돈이 많이 든다”는 사외이사들의 반대로 창단작업을 중단한 바 있다. 이후 프로야구 인기가 폭발적으로 높아지자 KT는 다시 야구단 창단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통신 라이벌 LG·SK 등과 대립구도를 통한 홍보·마케팅 기대효과가 더 커졌다는 분석도 나왔다.



 지금까지 10구단 유치에 강한 의지를 보였던 수원시는 2012 한국시리즈가 끝나자 더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최근 전북도가 KT를 유치하기 위해 나섰다는 정황이 포착돼 수원은 더 바빠졌다. KT 관계자는 5일 “아직 확정된 사실이 없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나 KT는 시장 규모가 크고 지자체 지원을 충분히 받을 수 있는 수원을 연고로 10구단을 창단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에 대해 KBO는 “수원시가 적극적으로 움직인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도 “지자체와 기업 간의 MOU 체결에 대해 KBO가 관여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