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 Report] SM5에 있는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SM3에도 있네

수입차가 옵션 다이어트에 열을 올리는 것과 반대로 국산차는 옵션을 고급화하는 추세다. 중·대형차에만 제공하던 고급 옵션을 경·소형차로까지 확대하는 경향이 뚜렷하다. 최근 출시된 SM3에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를 장착한 게 대표적이다. 기존에는 중형 세단인 SM5에 제공하던 옵션이다.



국산차는 옵션 고급화 바람
경차에도 대형차 기능 탑재

 기아차는 K9에 탑재한 차량 원격제어장치 ‘유보’를 K3에도 옵션으로 제공하고 있다. 외부에서 스마트폰으로 차를 타기 전에 시동을 걸고 온도를 맞춰놓을 수 있는 등의 기능을 한다. K3는 또 운전적 메모리 시트를 국산차 준중형급에 처음으로 적용하는 등 옵션을 고급화했다. 현대차 2013년형 아반떼는 운전대에 열선을 넣고, 전방 주차보조 시스템과 크루즈 컨트롤(정속주행 기능) 등 옵션을 늘렸다.



 한국GM은 지난 8월 선보인 2013년형 쉐보레 아베오에 스마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마이링크’와 함께 안전편의 사양을 대거 기본으로 실었다. 쉐보레 ‘마이링크’는 쉐보레 글로벌 경차·소형차·준중형차에 적용될 신개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 등 휴대기기와 연결해 쓸 수 있도록 했다. 7인치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에 USB를 연결하면 저장된 음악·영화·동영상·사진 등을 7인치 화면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또 블루투스로 휴대전화를 연결하면 운전 중 안전하게 전화를 걸고 받을 수도 있다. BMW 뉴1시리즈 해치백과 도요타 프리우스 등에서 일제히 뺀 기능이다.



 캐서린 시르비오 GM 시니어 디자인 매니저는 지난 5월 미국에서 열린 자동차업계 콘퍼런스에서 “소형차도 대형차 못지않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채택하는 추세다. 모바일 기기를 늘 지니고 다니는 소비자, 특히 젊은 고객들에게는 정보기술(IT) 기기와의 연동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소형차 성공의 핵심은 IT기기와의 연결 편의성을 얼마나 갖추느냐에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국내 소형차와 경차는 옵션을 고를 수 있는 선택 폭이 넓어지고 있다. 고유가로 경차를 찾는 소비자가 늘면서 국산차 업체들이 고객들이 좋아하는 옵션을 경차에까지 확대 적용하기 때문이다. 한국GM 경차 스파크는 운전자 체형에 맞춰 운전대 위치를 조작할 수 있는 ‘틸트 스티어링 휠’과 와이퍼가 얼지 않도록 하는 ‘와이퍼 결빙방지 열선’을 갖췄다. 기아차 1000cc급 경차인 모닝과 레이도 버튼 시동 스마트키, 열선 핸들, 내비게이션, 후방 카메라 같은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옵션 고급화는 차 가격 인상을 가져온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는 옵션 품목을 하나하나 선택하는 방식이 아닌, 세트 메뉴처럼 구성된 옵션 패키지를 구매하는 방식이다. 이 때문에 비싼 옵션 패키지가 차량 가격을 올리는 주범이라는 지적도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