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융연 “내년 경제성장률 2.8%”

한국 경제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2%대 성장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는 지금까지 나온 예상치 중 가장 낮은 것이다. 국내 기관 중 2%대 전망은 이번이 처음이다.



“내년 하반기 돼야 경기 회복세”
박재완 “올 4분기부터 완만 반등”

 금융연구원은 5일 ‘2012년 금융동향과 2013년 전망’ 세미나에서 내년 국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8%로 제시했다. 한국은행은 내년 성장률을 3.2%로, 한국개발연구원(KDI)은 3.4%로 예측한 바 있다. 금융연구원은 올해 성장률도 2.2%로 예측했다. 역시 한은(2.4%)·KDI(2.5%)보다 부정적으로 봤다. 또 내년 하반기께에야 경기가 회복세로 접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금융연구원 이명활 연구위원은 “주요국 경제의 완만한 회복이 예상되지만 대내외 불확실성이 여전해 수출 증가율이 소폭 늘어나는 데 그칠 것”이라며 “내수도 큰 폭으로 개선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내년 설비투자 증가율(5.2%)은 올해(1.6%)보다 높아지고 건설투자 증가율도 3년 만에 플러스로 돌아설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소비심리 위축, 가계부채 상환 부담, 주택경기 침체 등으로 민간소비(1.4%→2.1%)는 소폭 개선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상반기 GDP 성장률은 2.1%로 올해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하반기에 3.4%를 기록하며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게 연구원의 예상이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도 한국 경제가 완만하게 반등할 것이라는 데 무게를 뒀다. 그는 4일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V자형 반등은 아니겠지만 올해 4분기부터 완만하게 반등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나이키 로고 형태’가 될 것이라 말하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경제는 4%대에 가깝게 성장할 것으로 보며,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할 계획은 없다”며 “대선 이후 들어설 새 정부가 경제성장에 어떤 태도를 보이는지가 많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경제와 관련된 외적 변수로는 미국 대선과 재정적자를 둘러싼 협상 난항, 중국 새 지도부의 부양책 규모, 유로존 위기 등을 꼽았다.



 다만 올해 성장과 관련해 그는 “(기존 전망치인) 3.3% 달성이 가능하지 않다”고 인정했다. 박 장관은 “유로존 위기가 지속되고 있으며 미국과 중국 경기는 둔화세”라며 “하지만 경기 부양책 패키지 덕분에 한국 경제는 2% 초중반대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