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 빠지는 시간 따로 있다? 운동 성공하려면…

[사진=중앙포토]
아침 식사를 하기 전 공복 상태로 운동을 해야 다이어트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영국 글래스고대 심혈관연구소의 제이슨 길 박사팀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식전 운동의 효과를 발표했다고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성 10명을 대상으로 식전ㆍ후 운동의 지방연소량을 측정한 결과다.



길 박사팀에 따르면, 식전 운동은 식후 운동보다 최대 33%의 지방을 더 연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공복 운동의 경우 식후 운동보다 심장 질환을 유발하는 혈중지방을 더 많이 연소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



길 박사는 “공복이라도 우리 몸에는 90~120분간 운동할 수 있는 에너지가 있어 고강도 운동에도 무리가 없다”면서 “다이어트에는 공복 운동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영양학 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