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권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전북이전 입장차

【전주=뉴시스】권철암 기자 = 여야 정치권이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에 대해 확실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30일 새누리당 정운천 지역화합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새만금에서 열린 첫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국민연금공단 모체가 전주로 오는데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을 강제하는 것은 운영의 효율화 측면에서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정 위원장은 "연금공단 직원 167명이 전주로 내려오는데 이 보다 2배 많은 330명이 6개 지역 콜센터에서 일하고 있다"며 "전북은 이 콜센터를 유치하고, 자금 투자는 자유롭게 하는 것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다만 (당은)연금공단과 기금운용본부는 한 몸인 점을 감안해 기금운용본부를 공사화한다는 것에는 절대 반대하는 것으로 통일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새누리당의 입장에 대해 민주통합당 정세균 고문은 이날 오후 전북도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집권하면 반드시 기금운용본부를 이전시키겠다"며 차별성을 강조했다.



정 고문은 "민주당은 기초와 실무 검토를 했고, 후보와의 협의를 통해서 공약으로 만든 것이다. 지나가는 말로 한 것이 아닌 만큼, 민주당 정권이 들어서면 확실히 기금운용본부를 이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28일 전북선대위 출범식에서 "MB정부는 (전북혁신도시에)토지공사 대신 국민연금공단을 이전키로 하면서 핵심인 기금운용본부를 제외했다"며 "365조원을 굴리는 세계 4대 공적연기금인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도 함께 이관하겠다"고 공약했다.



국민연금공단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경남으로 일괄이전하면서 보상책으로 전북 이전이 결정됐지만, 그 핵심인 기금운용본부는 이전 대상에서 제외돼 논란이 돼왔다.



정부와 공단은 전북권 금융인프라 부족, 펀드매니저 수급 문제, 2014년 별도 기금운용공사 설립 예정 등을 이유로 전북 이전 불가 입장을 밝혀 사실상 이전이 무산될 처지에 놓였으나, 문 후보의 공약 제시로 다시 이슈가 되고 있다.



cheol@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