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정윤, "예물·예단도 안 했는데 초호화라니…"

사진=SBS `고쇼` 캡처
배우 최정윤이 럭셔리 초호화 결혼식에 대해 손사래쳤다.

최정윤은 26일 방송된 SBS '고쇼'에 출연해 지난해 12월 결혼 당시 쏟아졌던 초호화 결혼식에 대해 "축복받아 마땅한 결혼식이 돈으로 환산되어 보도되거나 부풀려 전해져 속상했다"고 말했따.



그는 "결혼할 때 티아라 가격이 7억원에 달했다고 한다. 말도 안 된다. 스타일리스트가 결혼 선물로 협찬한 것이다"며 "웨딩드레스가 외제 차 한 대 값이라던데 의리를 지키기 위해서 지인의 드레스숍에서 협찬 받았을 뿐이다. 한 번 입고 말 드레스인데 절대 사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합리적인 시어머니 덕분에 예물·예단도 안 했다"고 말해 논란을 일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