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니지, 이승철 호평 불구 '슈퍼스타k4' 탈락

사진=Mnet `슈퍼스타K4` 캡처




'슈퍼스타K4' 허니지가 심사위원들의 호평에도 불구하고 탈락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허니지는 26일 케이블 채널 Mnet '슈퍼스타K4'(이하 '슈스케4')에서 빛과 소금의 '오래된 친구'를 부르며 안정된 가창력과 유쾌한 무대를 선보였으나, 대국민 문자투표에서 낮은 점수를 받아 이날의 유일한 탈락자가 됐다.



침대 위에서 노래를 부르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등장한 허니지는 몰라보게 향상된 팀워크를 보여줬다. 발랄한 댄스로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고, 곡 중간에는 팀 멤버 박지용이 자작 랩까지 선보였다.



이에 심사위원 이승철은 "허니지를 만든 이유는 바로 이런 무대를 보여줄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사람을 흥분시키는 매력이 있다"고 극찬했다.



그러나 허니지는 높은 심사위원 점수에도 불구, 사전 온라인 투표와 대국민 문자투표에서 낮은 점수를 얻어 이날 이적의 '같이 걸을까'를 열창한 딕펑스와 함께 탈락 위기에 놓였다. 허니지는 딕펑스가 심사위원들의 '슈퍼세이브 카드'를 받으며 이날의 유일한 탈락자로 선정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