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준이하 공연 평가받았던 정준영은 톱6 진출하고

'슈스케4' 가 시끄럽다. 정준영이 대국민 문자투표에서 몰표를 얻어 '톱6'에 진출해서다.



26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 4'(이하 '슈스케4')에서는 이날 안정된 호흡을 선보인 허니지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기대 이하의 공연을 펼친 정준영과 유승우는 사전 온라인투표와 대국민 문자투표 덕에 기사회생했다.



. 첫 번째로 공연을 펼친 김정환이 잭슨파이브의 '아윌비데어'(I'll be there)를, 허니지가 빛과 소금의 '오래된 친구'를 불러 실력을 선보였다. 또한 딕펑스는 이적의 '같이 걸을까'를 깔끔한 편곡으로 선보이며 심사위원 최고점을 받았다. 4번째로 등장한 홍대광의 무대는 이 날의 하이라이트. 그는 이승환의 '가족'을 애절한 목소리로 소화했다.



그러나 5번째로 등장한 정준영의 무대는 수준 이하라는 평이었다. 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을 선곡한 그는 음이탈을 아슬아슬하게 면했다. 이어 등장한 로이킴은 싸이의 '청개구리'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훌륭히 소화했다. 마지막 공연자인 유승우는 처진 달팽이의 '말하는 대로'를 불렀다.



그러나 대국민 문자투표가 끝나고 결과가 발표되자 심사위원들은 고개를 갸웃거렸다. 실망스러운 무대를 선보였던 정준영과 유승우는 합격했고, 이날 호평을 받은 허니지와 딕펑스가 탈락한 것. 이에 심사위원 이승철은 "음악 전문가들의 시선과 대중의 시선이 이렇게 다른가요"라고 말했다. 딕펑스가 심사위원들의 '슈퍼세이브 카드'를 받아 기사회생했고, 허니지는 탈락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