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민 총리’ 원자바오 … 일가 재산 3조원

원자바오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의 일가 자산이 3조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25일(현지시간) 기업 공시와 규제 당국의 자료를 인용해 1992~2012년 원 총리의 자녀·동생·처남·어머니 등의 명의로 등록된 자산이 최소 27억 달러(약 2조9500억원)라고 보도했다. 친근하고 서민적인 이미지로 알려진 원 총리는 “우리 가족은 극도로 가난했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정치분석가들은 원 총리가 재임 시절 막대한 부를 쌓은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퇴임 후 그의 정치적 영향력이 약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NYT 보도 … 중국선 사이트 차단
재임 시절 부 쌓아, 이미지 타격

 보도에 따르면 원 총리의 어머니인 양즈윈(楊志雲)은 중국 핑안(平安)보험에 2007년 기준 1억2000만 달러의 지분을 갖고 있다. 부인 장페이리(張培莉)는 국가보석실험센터를 관리하면서 다이아몬드 시장의 거물이 됐다. 외아들인 원윈쑹(溫雲松)은 국유기업 중국위성통신그룹(CSC)의 회장으로 2000년부터 5년 만에 3개의 기업을 세웠다. 동생 원자훙(溫家宏)은 하수처리업체와 의료폐기물 처리업체를 운영하며 2억 달러의 재산을 모았다.



  공산당 제18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를 2주 앞두고 보도가 나오자 중국 측은 NYT의 웹사이트를 즉각 차단했다. 훙레이(洪磊)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상당수 기사가 의도를 갖고 중국을 흠집 내고 있다”고 반박했다.



민경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