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시형씨 “내가 땅의 실제 매입자 … 명의 빌려준 것 아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의혹 사건 특별검사팀(특검 이광범)이 이 대통령의 아들 시형(34)씨에게서 “(사저 부지 매입 때) 단순히 명의를 빌려 준 것이 아니라 내가 땅의 실제 매입자였다”는 취지의 진술을 받은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특검팀 관계자는 “시형씨가 (앞서 검찰에 제출된) 서면진술서 내용과 다르게 진술한 부분이 있다”며 “여러 가지를 살펴본 뒤 향후 수사 계획을 짤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특검팀에 소환됐던 시형씨는 조사를 마치고 나와 “(서면진술서에) 일부 오류가 있었던 부분이 있었는데 최대한 진술하고 나왔다”고 했다.



이상은씨는 내주 초 소환 계획

 시형씨는 검찰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는 “아버지(이 대통령)가 시키는 대로 내곡동 땅의 매입자를 내 이름으로 기록했다”는 취지로 답했다.



 시형씨의 이 같은 진술 변화는 특검팀 수사에서 피의자로 규정된 그가 처벌받을 수 있는 법조항을 피해 가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사저 부지 매입의혹과 관련해 시형씨가 받고 있는 혐의는 크게 두 가지다. 명의신탁 방식으로 부동산실명제법을 위반했다는 것과 경호처와 공동으로 땅을 사는 과정에서 본인이 돈을 덜 부담해 국가에 손해를 입혔다는 것(배임)이다.



 특검팀은 일단 시형씨가 “직접 소유할 생각이 있어 땅을 내 이름으로 거래했다”고 주장함에 따라 사저 부지 거래에 관여한 청와대 관계자들을 불러 사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현행 부동산실명제법 3조는 타인의 이름으로 부동산을 거래하는 명의신탁을 금지하고 있다.



 특검팀은 시형씨에게 매입자금 중 6억원을 현금으로 빌려 준 이상은(79) 다스 회장을 이르면 다음 주 초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심새롬·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