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S 윈도8 출시, 모바일 시장 정조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스티브 발머 최고경영자(CEO)가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MS 윈도8’ 출시회에서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뉴욕 AP=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모바일과 데스크톱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운영체제(OS) ‘윈도8’을 전 세계에 동시에 출시했다.

터치·클릭으로 앱 구동
안드로이드·애플에 도전장
태블릿PC ‘서피스’도 내놔
자체 앱 생태계 조성 급선무



 MS는 25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에서 발표회를 열고 윈도8과 이를 탑재한 첫 태블릿PC인 ‘서피스’를 동시에 선보였다. 윈도8은 터치 기능을 이용하는 태블릿PC와 가벼운 노트북 컴퓨터에서부터 고해상도 화면의 데스크톱 컴퓨터까지 모두 지원한다. 현재 PC 시장에서는 윈도 시리즈가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지만 모바일에서는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태블릿에서는 애플의 iOS가 70%를 넘나드는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MS는 사용자환경(UI)을 완전히 바꾼 윈도8로 구글과 애플이 양분한 모바일 시장 구도를 흔들겠다는 전략이다. 이날 신제품 발표 자리에서 스티브 발머 MS 최고경영자(CEO)는 “윈도8이 PC에 대한 현재의 인식을 무너뜨렸다”며 “사람들이 새로운 윈도는 물론 이 시스템을 이용하는 기기까지 사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첫 화면은 타일 모양의 아이콘으로 구성해, 터치에 알맞다. 윈도폰에 적용한 ‘메트로 UI’를 옮겨온 형태다. 터치나 클릭 한 번으로 원하는 앱과 콘텐트에 바로 접근할 수 있다. 인터넷 브라우저 역시 터치에 최적화된 ‘인터넷익스플로러(IE) 10’을 탑재했다.



 윈도8의 새로운 특징은 ‘클라우드’와 ‘애플리케이션’을 적극적으로 도입한 것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스카이드라이브(SkyDrive)’가 기본으로 제공돼 문서·사진·동영상 등을 다양한 기기에서 공유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가 자주 쓰는 e-메일·일정·날씨 등은 기본 앱으로 내장했다. 윈도스토어에서 다양한 앱을 내려받아 추가할 수 있다. MS의 급선무는 개발자들이 윈도용 앱을 개발하도록 유도해 구글과 애플에 맞서 자체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윈도스토어는 개발자의 수익 배분 비율을 조정했다. 기본 비율은 다른 앱스토어와 동일하게 개발자와 앱스토어가 7 대 3으로 수익을 나누지만, 2만5000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린 앱에 대해서는 이 비율을 8 대 2로 조정한다.



 하지만 윈도8이 PC에 이어 태블릿과 스마트폰에서까지 성공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로이터의 칼럼니스트 존 아벨은 “MS의 문제는 1파운드 크기의 가방에 2파운드짜리 소시지를 끼워 넣으려고 한다는 것”이라며 “왜 모바일과 데스크톱용 OS를 굳이 하나로 만들어야 하는지, 양쪽 모두에서 잘 실행될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윈도8은 공식 사이트를 통해 전 세계 140여 개 지역에서 37개 언어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한국 MS는 25일 오후 11시부터 윈도8 출시 기념행사를 열고 공식 판매를 시작했다. 올해 6월 2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윈도7 정품이 설치된 PC를 구매한 사용자는 1만6300원에 ‘윈도8프로’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심서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