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짜' 물수리…한번에 숭어 두마리 낚는 장면 '예술'



포항 형산강, 2012. 10






























매년 가을이면 어김없이 찾아와 형산강의 아침을 여는 것은 바로 물수리다. 맹렬한 속도로 강에 처박히는가 싶던 물수리가 어느새 물고기를 낚아채고 날아오른다. 식겁한 오리들의 ‘꽥꽥’ 소리를 뒤로한 채 기분 좋게 마수걸이를 한 물수리는 아침해보다 먼저 하늘길을 내며 사라진다.



 매목 수리과인 물수리는 국제보호조다. 단일종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멸종위기종 2급이다. 남극 이외 전 세계에 걸쳐 서식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보통 시베리아 등지에서 번식한 놈들이 한반도 해안을 따라 10월초께 찾아온다. 다른 맹금류와는 달리 바다나 강을 끼고 살며 물고기만 잡아먹는다. 그래서 ‘물고기 킬러’라 불리기도 한다.



 최근 미 해병대가 일본 오키나와에 실전배치한 수직이착륙기 ‘오스프리(osprey)’가 물수리의 영어 명칭이다. 몸길이는 수컷이 대략 50여㎝, 암컷이 60여㎝다. 몸 윗면은 검은 갈색이고 아랫면은 흰색이다. 좁고 긴 날개와 짧은 꽁지, 흰색 머리 윗부분이 돋보인다.



 물수리는 하늘에서 유유히 흐르는 형산강의 삼매경에 빠진 듯 보이지만 눈은 항상 물속을 꿰뚫어보고 있다. 이곳 형산강에서 물수리가 노리는 것은 팔뚝만 한 숭어들이다. 바다와 민물을 오르내리는 회유성 어종인 숭어는 산란을 앞둔 이 가을에 가장 기름지고 살도 잔뜩 올라있기 때문이다.



 물수리는 하늘에서 정지비행을 하다 먹잇감을 발견하면 바로 발톱을 부챗살처럼 편 채 물속으로 곧장 달려든다. 이때 속도는 무려 시속 140㎞에 이른다고 한다. 갈매기·왜가리 등은 부리로 사냥하지만 물수리는 발톱으로 사냥해 더 큰 물고기를 잡아낼 수 있다. 물수리는 수심 1m까지 다이빙이 가능하다. 다른 수리류(독수리·검독수리·참수리·흰꼬리수리 등)도 발톱으로 사냥하는데 물 위에 떠있는 물고기만을 노린다고 한다. 수리나 매의 발톱은 보통 앞에 3개, 뒤에 1개가 있지만 물수리는 앞뒤로 2개씩 발톱이 있어 물고기를 사냥하는 데 더 적합하다. 물속 숭어를 낚아채는 데 1초도 걸리지 않는다.



 사진에 찍힌 물수리는 사냥 솜씨가 일품이었다. 이 놈은 한번 다이빙으로 숭어 두 마리를 동시에 낚아챘다. 아마 물수리 중에서 손꼽히는 사냥꾼임에 틀림없었다. 이놈은 양쪽 발에 숭어 한 마리씩 움켜잡은 채 솜씨를 뽐내기라도 하듯 비상하는 날갯짓이 더 힘차 보였다.



 물수리의 도전이 이놈처럼 늘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물수리의 사냥 성공 확률은 3할대로 알려져 있다. 실패가 훨씬 더 많다는 얘기다. 하지만 프로야구 타율로 치면 정상급이다. 10번 중 7번의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물수리의 필살기는 바로 도전정신인 셈이다.



 수온이 뚝 떨어지는 다음 달께면 물수리는 이곳 형산강을 떠나 더 멀리 남쪽으로 이동한다. 시베리아에서 시작된 긴 여정 내내 이어지는 끝없는 도전은 물수리를 더 강한 물고기 킬러로 성장시킬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