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랜드, 크루즈사업 강화 아라뱃길 유람선 띄울 것”

박성경(55·사진) 이랜드그룹 부회장은 24일 “크루즈사업을 강화하고 여행·테마파크·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키워 그룹 주력 사업 중 하나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날 저녁 한강 여의도 선착장에서 한 ‘이랜드크루즈’ 출범식에서다. 이랜드는 지난해 말 한강유람선 사업을 하던 C&크루즈를 인수했으며, 그간 ‘한강랜드’라는 이름을 그대로 쓰다가 이날 개명했다. 박 부회장은 “보유한 7척의 유람선을 모두 새단장하고, 필요할 경우 새 선박도 들여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성경 부회장 “락 사업도 육성”

또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경인 아라뱃길 등 신규 유람선 항로를 선보이겠다고 했다. 박 부회장은 “한강을 세계적인 관광 명소로 만들겠다”며 “각 유람선의 컨셉트를 차별화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트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또한 “기존의 대구 우방랜드와는 별개로 외식과 쇼핑, 놀거리와 영화, 박물관 등이 결합된 테마파크를 만들 것”이라며 “지자체 몇 곳과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논의를 하고 있는 지자체가 어디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락 사업을 통해 이랜드가 불러 들일 대상은 중국 관광객이다. 이를 위해 올해 초 중국 현지에 여행사업부도 설립했다. 박 부회장은 “중국에서 27개 패션브랜드와 6000여 직매장을 운영하며 다져놓은 VIP고객 1000만 명을 락 사업과 연결시킨다는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