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큰울산, 이주 기관 직원 칙사대접

‘자동차를 구입하면 50만원까지 지원하고 5년간 재산세도 감면해 주겠다’.



차 구입비 할인, 공짜 주말농장 …
직원·가족 1인당 400만원 혜택
석유공사 등 10곳 이주 채비

 울산광역시가 혁신도시로 이주하는 공공기관 직원들에게 제시한 혜택의 일부다. 울산시가 내놓은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과 가족을 위한 혜택은 총 19가지며, 금액으로 환산하면 1인당 400만원에 이른다.



 혁신도시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175개 공공기관이 지방으로 이전해 조성되는 도시다. 전국 10개 지역이 혁신도시로 지정됐다. 울산시는 중구 우정동 298만4276㎡ 부지에 국비 1조390억원을 들여 혁신도시를 조성 중이다. 2014년까지 에너지관리공단 등 10개의 기관이 입주할 예정이다. 이들 기관의 종사자는 3000여 명이다.



 혁신도시가 들어서는 지자체는 대부분 이주정착비 등 지원 방안을 제시한 상태다. 기관이 이전할 경우 인구 증가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울산시의 지원 방안이 가장 파격적이다. 울산시는 혁신도시 이주 기관 직원이나 가족이 현대자동차를 구입하면 50만원까지 깎아줄 예정이다. 울산시는 이를 위해 현대자동차 측과 협약 체결을 추진 중이다. 현대자동차가 차 값을 할인해주면 그만큼 지역 경제에 보탬이 되는 것이라며 추가 할인을 요구하고 있다.



 이주 기관 자녀가 특목·자율고에 진학할 경우 ‘사회적 배려대상자 전형’으로 특별 대우한다. 일반학생과 경쟁하지 않고 신입생 선발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을 주겠다는 의미다. 이사비용 100만원과 고등학교 입학 시 장학금 100만원 등의 혜택도 있다. 한국석유공사 직원 박상은(34·여)씨는 “낯선 지역에서 살 것을 걱정했는데 울산시의 혜택 소식을 듣고 이사를 빨리 가고 싶어졌다”고 말했다. 



 ‘통 큰 혜택’의 배경에는 울산의 넉넉한 살림살이가 있다. 울산의 2010년 1인당 지역총생산(GRDP)은 4만6704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올해 재정자립도(71.2%)는 전국 17개 광역단체 가운데 서울(90.2%), 경기(72.6%) 다음으로 높다. 지방세를 납부하는 기업은 7만746개로 부산보다 1만9894개 더 많다. 울산시 관계자는 “다른 지역과 차별화한 지원 방안으로 공공기관 종사자와 가족이 망설이지 않고 울산으로 이주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공공기관 유치로 발생하는 경제 효과도 상당하다. 울산시는 이들 기관이 이주할 경우 울산의 인구가 2만 명 늘고 연간 9120억원의 생산효과와 4900명의 고용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주기관 중 석유공사와 에너지관리공단은 울산의 석유화학산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울산발전연구원 강영훈(49) 연구원은 “울산 혁신도시의 경우 공공기관 종사자의 20%가 박사급 고급 인력”이라며 “이들이 울산의 산업발전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울산=김윤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