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만t 크루즈 댈 부산항 새 터미널 첫삽

한반도에서 태평양으로 나가는 관문인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을 새로 짓는다.



국제여객터미널 내일 기공식
선석규모 현 터미널의 3배
연 280만 이용 2014년 준공

 부산항만공사(BPA)는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기공식을 26일 오후 2시 부산항 북항 3∼4부두 사이 공사현장에서 연다. 기공식에는 지역 국회의원과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 허남식 부산시장,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다.



 새 국제여객터미널은 사업비 2363억원을 들여 부지 15만4022㎡에 9만2945㎡(지상 5층) 규모로 짓는다. 크루즈 10만t급 1선석, 카페리 2만t급 5선석 등 14개 선석과 5채의 건물이 들어선다. 터미널건물은 입·출국장, 세관·출입국·검역기관, 선박회사 사무실, 대합실 같은 주요 시설과 면세점, 다목적홀 등으로 꾸며진다. 승객들이 터미널 건물로 이동할 때 이용하는 갱웨이(gangway) 1만481㎡도 만들어진다. 화물창고, 근로자 휴게소 같은 지원시설도 함께 조성된다. 새 터미널은 현 터미널에 비해 건물면적은 약 9배, 선석은 3배 가까이 늘어난다. [그래픽 참조]



 1978년 연간 승객 30만 명일 때 지은 현 터미널이 비좁아 새로 짓는 것이다. 새 터미널은 연간 이용객 280만 명을 목표로 2014년 말 준공된다. 건물은 세계를 향해 물살을 가르는 고래를 역동적으로 표현했다. BPA는 새 터미널이 준공되면 부산에 535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3000여 명의 취업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 터미널에서는 후쿠오카·시모노세키·오사카·이즈하라·히타카츠항 등 일본 5개 항로를 오가는 한·일 여객선이 취항하고 있다. 승객은 2001년 57만여 명이었으나 2004년 100만 명을 넘어선 뒤 2008년 140만 명을 기록하는 등 연평균 100여만 명이 이용하고 있다.



 새 터미널이 준공되면 현 터미널은 부산∼제주 등을 오가는 국내 연안여객선 터미널로 바뀐다. 임기택 BPA 사장은 “새 터미널은 여객선뿐만 아니라 대형 크루즈선까지 접안할 수 있어 부산항이 국제 해양관광 허브항으로 자리잡을 수 있다”며 “공사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일제 때 부관(釜關)연락선 부두가 뿌리=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은 부산과 일본의 시모노세키(下關)를 오가는 부관 연락선 부두에서 출발했다. 부관은 부산의 앞 글자(釜)와 시모노세키의 뒤 글자(關)를 딴 것이다.



 일제는 조선 수탈을 목적으로 1905년 1월 경부선을 개통한 뒤 같은 해 9월 부관연락선 운항을 시작했다. 첫 연락선은 이키마루(壹岐丸, 1680t)호로 11시간30분 걸렸다. 그 뒤 3000t급의 쇼케이마루(昌慶丸) 등 3척이 운항했다. 1935년부터는 중국 진출이 본격화되면서 7000t급의 대형 여객선 곤고마루(金剛丸) 등 2척이 7시간30분 만에 오갔다. 이 연락선에는 징용으로 끌려간 많은 한국인의 한이 서려 있고, 소설가 이병주가 『관부 연락선』을 펴낸 무대이기도 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본격화되면서 미국이 부관연락선들을 격침시켜 1945년 3월 운항은 중단됐다. 광복 뒤에도 한·일 간 국교가 정상화될 때까지 연락선은 오가지 못하다 70년 6월부터 부관 페리호가 운항을 재개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