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도 세리머니’ 박종우 FIFA 보낼 해명서 작성

박종우(23·부산 아이파크·사진)가 ‘독도 세리머니’에 대해 직접 해명할 기회를 갖게 됐다.



‘우발적 행동’ 내용 담을 듯
올림픽 뒤 K-리그에선 첫 골

 김주성 대한축구협회 사무총장은 “박종우가 국제축구연맹(FIFA)에 제출할 경위서를 작성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FIFA가 대한축구협회에 박종우 사건에 대해 추가 소명자료를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김 총장은 23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추가 자료는 선수가 직접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형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장은 “올림픽이 끝나자마자 FIFA에 보낸 자료는 축구협회가 제3자 입장에서 선수를 대변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선수 입장에선 디테일한 부분에서 더 설명하고 싶은 것이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우 역시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박종우는 민감한 사안이라 말을 아끼면서도 “경위서를 쓰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박종우의 경위서엔 세리머니 당시 구체적인 상황 설명과 자신의 행동이 우발적이었다는 해명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박종우는 지난 8월 런던올림픽 일본과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세리머니를 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독도 세리머니’가 정치적 행위를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 제50조 위반 소지가 있다고 간주해 동메달 수여를 보류하고 FIFA에 진상조사를 의뢰했다. 1차 진상조사를 토대로 지난 5일 FIFA 상벌위원회에서 박종우 문제가 다뤄질 예정이었지만, 추가 자료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논의가 연기됐다.



 추가 소명자료는 27일까지 FIFA 법무국에 제출해야 한다. 김 총장은 “최대한 잘 준비하고 있다. (박종우의 경위서와 함께) 협회 차원에서 보완할 부분이 있으면 첨부해 27일까지 팩스로 보낼 예정”이라 고 전했다.



 한편 박종우는 24일 열린 K-리그 36라운드 그룹A 포항과의 원정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부산의 상위리그 진출 후 첫 승리를 이끌었다. 박종우는 전반 4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런던 올림픽 이후 국내 리그 첫 득점을 올렸다. 부산은 후반 36분 한지호가 추가골을 터뜨려 2-0으로 포항을 꺾었다. 수원은 2골을 터뜨린 조동건을 앞세워 경남을 2-1로 이겼다.



손애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