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대女, "성추행 당했다" 신고해 출동했더니…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24일 "성추행을 당했다"며 허위신고를 해 공권력 집행을 방해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A(16·여)양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연합뉴스가 24일 전했다.



A양은 지난달 15일 오후 9시44분께 해지된 휴대전화로 "저 성추행 당했어요. ○○동 먹자골목인데…"라며 옆에서 누군가 입을 막는 듯한 소리와 함께 흐느끼는 목소리로 112 상황실에 허위 신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의 허위신고로 당시 100명의 경찰 인력이 동원돼 ○○동 먹자골목 일대를 샅샅이 수색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양은 지난 7월4일부터 9월15일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같은 수법으로 112에 허위신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양이 긴급 신고는 할 수 있지만 위치 추적이 안 되는 해지된 휴대전화를 이용, 허위 신고를 해 검거에 어려움을 겪었다.



A양은 지난 18일 오후 6시10분께 안산 본오동에서 검거됐다. A양은 2년 전 가출해 안산에서 생활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A양은 허위신고 이유에 대해 "장난 삼아 했는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A양 부모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