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비엔제이 “아찔 섹시 화보? 부담감 있었지만” 고백

[사진=손바닥tv 제공 ]
가비엔제이의 노시현이 자신의 포털사이트 프로필 오류를 지적했다.



23일 방송된 손바닥tv ‘박명수의 움직이는tv’에 최근 컴백한 가비엔제이(노시현 제니 건지)가 함께 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비엔제이 노시현의 프로필이 161cm-43kg으로 소개됐다. 포털사이트에 등록된 프로필을 그대로 차용했던 것. 이에 대해 노시현은 “포털사이트 프로필이 잘못돼 있다. 사실 162cm-39kg이 맞다”고 말해 주변을 경악케 했다.



몸매 관리 비법을 묻는 질문에 노시현은 “다른 건 없고 스트레스 많이 받으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한 건지는 “다리 쪽이 통통한 편이다”며 “먹고 싶은 것 다 먹고 산책하고 노래 많이 부르면 금방 소화된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39kg이라니 극세사 다리다” “섹시화보 정말 파격적이었다” “먹고 싶은 것 다 먹고도 그 몸매를 유지하다니 부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근 가비엔제이는 여전사 콘셉트의 섹시화보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섹시화보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냐”는 질문에 노시현은 “부담감이 있었다”고 고백하며 “이번 앨범이 귀여운 콘셉트라 반전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촬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