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아 새 전담 코치, "한국 피겨계의 대모"

[사진=중앙포토]
피겨 선수 김연아(22)가 새 전담 코치를 발표했다.



24일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김연아가 이번 시즌을 신혜숙(55), 류종현(44) 두 코치와 함께 할 것이며, 신혜숙 코치는 김연아의 훈련 전체를 총괄하는 총감독을, 류종현 코치는 빙상에서 김연아의 컨디셔닝과 트레이닝 등 훈련 지원 코치를 각각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혜숙-류종현 코치와의 계약 기간은 이번 시즌이 끝나는 내년 3월 말까지다.



아이스댄스 선수 출신인 류종현 코치는 김연아가 처음 피겨 스케이트를 시작했던 7살 때 김연아를 가르쳤었다. 또 신혜숙 코치는 1980년 피겨 스케이팅 국가대표였으며 김연아가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약 3년 간 김연아를 가르치며 트리플 5종 점프를 완성시켰다. 신 코치는 2002년 대한빙상연맹 최고지도자 상을 수상한 한국 피겨계의 대모다.



김연아는 올댓스포츠를 통해 "두 분 선생님은 피겨를 시작했을 때부터 성장할 수 있게 많은 도움을 주신 분들이다. 오랜 기간 나를 지도해 주셨고, 호흡이 잘 맞았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선생님들과 호흡을 맞추는 데는 무리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