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없는 10대 부모, 아이 버려 두고 시주함 훔치다…

가출해 아이까지 낳은 10대 남녀가 생활비가 없어 아이를 한 달 넘게 돌보지 않은 채 금품을 훔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연합뉴스가 23일 전했다.



울산 울주경찰서는 24일 사찰과 주택에 들어가 돈을 훔친 혐의(절도)로 A(18)군과 B(15)양을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달 1일 오전 2시께 울산 울주군 삼남면의 한 사찰에 들어가 시주함에 있는 30만원을 들고 나오는 등 최근까지 울산지역 사찰, 주유소, 주택 등에서 총 13차례에 걸쳐 30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3년 전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 된 두 사람은 1년 전 경기도 남양주에 살던 B양이 가출해 울산으로 오면서 동거를 시작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 4월 남자아이를 낳았고 A군의 부모가 울주군 삼남면에 월세로 방을 얻어 줬다.



두 사람은 돈이 떨어지자 지난달 1일 아이를 월세 방에 홀로 남겨 둔 채 울산지역 사찰 등을 돌며 돈을 훔쳐 한 달 넘게 찜질방과 모텔 등에서 생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아이를 남겨 두고 떠난 첫날, 아이는 울음을 들은 이웃 주민에게 곧바로 발견됐다. 이 주민은 A군의 아버지에게 전화해 아이를 무사히 인도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두 사람은 아이를 놔두고 나올 때 부모에게 연락했다고 진술했다"며 "아이를 일부러 버리려고 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