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철민 "친형, 아리랑치기로 세상 떠나"

[ 사진=KBS캡처]
배우 박철민이 자신의 친형을 잃은 사연을 말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박철민은 23일 밤 방송된 KBS2 ‘승승장구’에 출연해 “큰 형이 아리랑치기를 당해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박철민의 형은 여자친구를 바래다 주고 오는 길에 돈을 빼앗으려는 무리들과 실랑이를 벌이다 세상을 떠났으며, 범인은 잡혔다고 한다.



박철민은 또 친형 덕분에 연기에 발을 들여놓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형이 연극에 미쳐 극단을 따라다니며 연극을 보러 다녔다”며 “형을 보다가 자연스럽게 연극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