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정권 하수인, 야당 탄압 도구 …” 검찰에 날 선 비난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가운데)가 23일 오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권력기관 바로 세우기 정책 발표 및 간담회’에 참석해 2006년 국책연구원의 출장비 횡령을 고발했던 이재일씨와 반갑게 포옹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22일 지역구 의원 수를 200명으로 줄이는 권역별 정당명부 비례대표제 카드를 정치개혁안으로 제시했다. 23일엔 대검 중수부 폐지 등을 골자로 한 ‘권력기관 바로세우기’ 공약을 발표했다. 24일엔 반부패 정책을 공개할 예정이다. 최측근 친노(親盧) 9인의 퇴진(21일)을 디딤돌로 해서 매일 한 건씩 ‘개혁이슈’를 내놓고 있다.

검찰 ‘힘 빼기’ 골자로 한 공약 발표
“노무현 수사 등서 쌓인 인식 반영”
펀드엔 하루 55억 … 캠프 힘 실려



 특히 23일엔 문 후보가 ‘가장 특권화된 권력’으로 보는 검찰에 대한 개혁안을 내놨다. 검사에 대해 수사권을 가진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이라든지 검찰인사에 시민참여를 확대하는 부분이라든지 하나같이 검찰의 힘을 빼놓고 견제 장치를 마련하는 장치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를 사실상 폐지하는 건 검찰의 힘을 약화시키는 상징적인 정책이다.



 문 후보는 이날 검찰을 격한 어조로 맹비난했다. 그는 “그동안 국가 공권력은 권력과 재산을 가진 사람들 앞에선 비굴했고, 힘 없는 서민들에겐 잔혹했다”며 “그 결과 국가 공권력에 의한 피해가 속출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을 향해 ‘정권의 하수인’ ‘야당 정치인, 시민 운동을 탄압하는 도구’란 말도 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는 “검찰은 한국을 지배하는 단계까지 이르렀고, 우리 사회는 검찰에 주눅 든 사회가 돼 버렸다”며 “(검찰도) 다른 기관에 의해 견제와 감시를 받아야 한다. 민주주의가 공권력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캠프 관계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비롯해 한명숙 전 총리의 정치자금법 수사 등이 정치검찰의 탄압식 기획수사에서 비롯됐다는 게 문 후보의 인식”이라고 전했다.



 문 후보는 ‘자기 주변의 인적쇄신→정당 기득권 포기→국가권력 기관 개혁’이라는 연쇄적 쇄신안을 통해 정국 주도권을 끌어오겠다는 의도를 갖고 있다. 김부겸 선대위원장은 이날 기자와 만나 “선거는 57일이 아니라 2주 남았다”고 했다. 무소속 안철수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 경쟁에서 ‘11월 초 지지율 추이’가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고, 이를 위해 전력을 다할 때가 됐다는 의미다.



 ‘실탄’ 마련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문 후보 캠프는 이날 선거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출시한 ‘문재인 담쟁이펀드’에 첫날 5000여 명이 가입해 55억여원이 모였다고 밝혔다.



 다만 문 후보는 ‘이해찬(대표)-박지원(원내대표) 사퇴’ 같은 추가 인적쇄신은 고려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김부겸 위원장은 “이미 선대위 구성에서 배제된 당 지도부를 후보가 손에 피를 묻혀가며 자른다고 국민이 통쾌해 하진 않을 것”이라며 “누군가의 희생을 원하는 사람도 있겠으나, 그건 포퓰리즘”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