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노무현·문재인이 역사 폐기했다”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가 23일 “국회 본회의에서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 의혹에 대해 긴급 현안질의를 개최하자”고 민주통합당에 제안했다. 이날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부일장학회 창립자) 김지태씨가 친일파면 박정희 전 대통령은 ‘골수 친일파’”라고 정수장학회 문제로 공세를 펴자 NLL 논란으로 역공한 셈이다.



민주당 “노, NLL 안 건드리고 왔다 말해”
박 측, 긴급 현안질의 개최 제안
문 측, 노 녹취록 공개하며 반박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우리 당의 NLL 국정조사 요구를 거부하고 국회 정보위의 (국가정보원 보관용 대화록의) 공동열람 요구와 원내대표 간 공개토론도 모두 거절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 “문 후보는 정권이 넘어가는 단계에 대통령 비서실장이었기 때문에 정상회담 대화록을 이명박 정부 누구한테 어떤 형태로 인계했는지 밝힐 책임이 있다”며 “왜 노무현 전 대통령은 10~30년 열 수도 없는 지정기록물로 묶어 놓았는지, 무엇을 감추려 하는지 문 후보가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기현 원내수석부대표도 “영토주권 포기의 진실을 낱낱이 밝히기 위해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와 국방위 연석회의, 자료폐기 여부와 관련해 운영위와 정보위에서 연석회의를 소집할 것을 민주당에 공식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이 2007년 5월 22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차기 정부에 대통령기록물을) 제목까지 없애고 넘겨주는 게 가능하냐”고 하자 비서관이 “(지정기록물은) 목록을 없애 안 보이게 해야 된다”고 답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역사 폐기’ ‘현대판 분서갱유’라고 공격했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도 기자들에게 “보도를 보고 참 놀랐다”며 “그런 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느냐”고 말했다. 김무성 총괄 선거대책본부장은 “노 전 대통령과 당시 문재인 비서실장은 무슨 잘못을 해서, 또 무엇이 무서워서 역사를 감추려 했는지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2007년 10월 정상회담 직후 11월 1일 민주평통 상임위원회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은 안 건드리고 왔다”는 연설 녹취록을 공개하며 반격했다. 박수현 의원이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공개한 녹취록에서 노 전 대통령은 “내 맘대로 자 대고 죽 긋고 내려오면, 내려오기 전에 우리나라가 발칵 뒤집어져 내려오지도 못한다”며 “그래서 NLL(변경 요구는) 못 들어준다. 안 건드리고 왔다”고 발언했다는 것이다.



 새누리당 측의 긴급 현안질의 제안에 대해서도 윤관석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은 그런 제안보다 근거 없이 NLL 논란을 야기한 데 대해 사과부터 할 때”라고 일축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