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재철 “문재인 아들 채용 과정서 실수”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외아들인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 채용 논란과 관련, 당시 원장이던 권재철 전 청와대 노동비서관이 채용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음을 시인했다. 23일 JTBC와의 단독 인터뷰에서다. 한국고용정보원은 보통 15일간 입사공고를 내는데 준용씨 입사 때는 공고를 단 사흘만 냈다. 준용씨의 단독 지원을 유도하려 한 것이라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다음은 일문일답.



“특혜 아니지만 오해 산 측면 있다”
JTBC와의 단독 인터뷰서 밝혀

 -고용정보원 인사 규정엔 채용공고를 15일 동안 공지하도록 돼 있다.



 “우리 직원들도 신생 기관이다 보니 인사행정을 잘 몰랐다. 특혜는 아니었지만 행정상의 미묘한 실수로 인해 오해를 산 측면이….”



 -채용공고 공지 기간을 단축하는 걸 직접 승인했나.



 “그랬을 거다.”



 -단독으로 입사 지원을 하면 재공고를 하거나 연장하는 게 보통인데.



 “그래야 한다.”



 -급하게 공고를 마감한 이유는.



 “직원들 판단은 그랬다. 좋은 분이 왔으니까….”



 -준용씨 실력이 충분했다는 뜻인가.



 “그렇다.”



 이와 관련,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 전 비서관은 문 후보가 ‘왕수석’으로 불리던 참여정부 청와대 재직 시절 부하직원으로 있었다”며 “이런 이유로 준용씨가 모집기간(2006년 12월 1~6일) 중 학력증명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가 나중에 제출했는데도 합격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일반적 상식으로 볼 때 이는 서류미비로 탈락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 측은 이에 대해 “2007년 이후 여러 차례의 검증과정을 통해 어떠한 특혜도 없었음이 검증된 사안에 대해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치졸한 정치공세”라며 “준용씨는 정치공세 때문에 입사 후 1년 만에 퇴사를 했다”고 반박했다.



JTBC 이윤석 기자,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