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자막만 믿고 헬기 탔던 MB "가슴 철렁"

“정말 조마조마해 의자에 앉아 있기가 힘들었다.”



GCF 유치 확정 전 자막뉴스
인천 갔는데 아직 발표 안 돼
10분 뒤에야 결정 소식 들어

 이명박 대통령이 얼마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그러면서 “‘그저 끝까지 최선을 다할 뿐이다’고 생각하며 심호흡을 하면서도 내심 마음으로 기대하고 있는지 눈은 자꾸만 시계로 향했다”고 했다.



 이 대통령이 이처럼 노심초사한 순간은 20일 낮 10여 분간이다.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의 송도 유치 발표 직전이었다.



 이에 앞서 오전 11시28분 인터넷에 “GCF를 송도가 유치했다”는 뉴스가 떴다. 곧이어 MBC도 유치 확정이란 자막 뉴스를 내보냈다. 아침부터 소식을 기다리던 이 대통령은 급히 경내 헬기장으로 향했다. 송도 행사장으로 가기 위해서였다. 당초 발표 예상시간인 낮 12시보다 30분 이른 출발이었다. 참모들도 이 대통령이 움직인다는 소식에 부랴부랴 뛰었다. 그 무렵 최금락 청와대 홍보수석의 휴대전화가 울렸다. 행사장에 있던 김상협 녹색성장기획관이 다급한 목소리로 “발표 난 게 없는데 확정됐다고 기사가 나갔으니 큰일 났다. 아직 출발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이미 대통령이 탄 헬기가 날아오른 상태였다. 오전 11시48분 기자들에겐 ‘GCF 사무국 유치는 아직 확정된 사실이 아님을 알려 드린다’는 문자가 뿌려졌다.



 이 대통령은 인천 군부대에 도착한 뒤에야 자초지종을 들었다. 그는 나중에 “정말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고 적었다. 이 대통령은 “국운이 있으니 될 거야”라고 최면을 걸듯 계속 읊조렸다고 한다. 그렇게 좌불안석의 10여 분이 흘렀고 낮 12시25분 유치 확정 소식이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우리가 해냈습니다’는 한마디에 10년 묵은 체증이 내려가는 듯했다”고 썼다.



 ◆“녹색성장대학원 내년 개교”=이 대통령은 23일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에서 개칭)의 창립총회에 참석해 “GCF와 GGGI의 협력관계를 구축해 소중한 재원이 전략적으로 활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KAIST에 녹색성장대학원을 설립해 녹색인재를 육성하겠다”고도 했다. 김상협 기획관은 “내년 초 교수와 학생을 선발, 9월부터 운영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