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 MB 장남 내일 소환 … e메일도 압수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 의혹 사건 특별검사팀(특검 이광범)은 이 대통령의 아들 시형(34)씨를 25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한다고 23일 밝혔다.



6억 관리인 등 속속 밝혀져
기존 검찰 수사 신뢰 흔들

 특검팀은 시형씨 등 주요 수사대상자들의 e-메일 계정을 압수해 분석 중이다. 시형씨와 청와대 경호처 관계자의 통화기록도 통신사로부터 제출받아 검토키로 했다.



 특검팀은 중국에 체류 중인 이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79) 다스 회장에게 이른 시간에 귀국해 조사를 받으라고 요구하고 이 회장의 부인 박모씨에게도 특검에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특검 수사 착수 하루 전인 15일 출국한 이 회장은 24일 오후 중국에서 출발해 부산에 도착하는 항공편을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회장이 실제 들어올지는 불투명하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 회장이 아직 귀국한다는 통보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특검팀은 이 회장에 대해 귀국 시 즉시 통보해 줄 것을 법무부에 요청했다.



 특검이 수사에 착수한 지 일주일 만에 새로운 사실들이 속속 드러나면서 이전 검찰 수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검팀은 시형씨가 사저 매입 자금 12억원 중 6억원을 이상은씨에게서 현금으로 빌렸고 이 돈을 김세욱(58·별건 구속기소) 전 청와대 행정관이 관리했던 사실을 밝혀냈다. 검찰은 현금 6억원의 출처에 대한 수사를 하지 않고 사건을 마무리했었다. 이에 따라 특검팀은 현금 6억원의 출처를 캐고 있다.



 또 김백준(72)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사저부지와 관련된 전반적인 상황을 챙겼다는 김 전 행정관 진술도 새 팩트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이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 과정에 개입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다른 관련인들을 기소하지 않는 상황에서 조사할 필요성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특검팀은 김 전 총무기획관에 대한 소환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이창훈 특검보는 “이 사건 관련자 전부를 소환조사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 특검팀 안팎에서는 검찰 수사 때 조사받지 않았던 임태희(56)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한 조사가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심새롬·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