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의대 사건 희생 경찰 보상 시작

부산 동의대 사건 때 희생된 경찰에 대한 보상이 20여 년 만에 이뤄진다. 경찰청은 동의대 사건 희생 경찰에 대한 보상금 신청을 다음 달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받는다고 23일 밝혔다. 동의대 사건은 1989년 5월 3일 부산 동의대 시위 학생들에게 잡혀 있던 전경 5명을 구출하는 과정에서 불이 나 경찰관과 전경 7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친 사건이다. 당시 시위 학생 등 46명은 2002년 5월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돼 보상을 받았지만, 순직 경찰은 보상금 400만원에다 전국에서 동료 경찰관이 모금해준 부의금만 받았다.



 이번 보상 절차는 동의대 사건으로 순직하거나 다친 경찰과 유족에게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한 ‘동의대 사건 희생자의 명예회복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시행령안’이 지난 8월 의결된 데 따른 것이다. 보상 대상은 동의대 사건 당시 감금된 동료를 구출하려다 사망하거나 다친 경찰관·전경 등이다. 희생자 유족이나 부상자 본인이 사건 경위서, 가족관계 증명서류, 병원진단서 등을 제출하면 90일 이내에 보상금 지급 여부와 금액이 결정된다.



 순직 경찰관의 유족에게는 사망 당시 공무원 전체 기준 소득 평균액을 현재 가치로 환산해 1억2700여만원이 지급된다. 사망한 전경 유족들에게는 당시 소령 10호봉 보수 월액의 55배에 상당하는 금액을 현재 가치로 환산해 1억1100여만원이 지급된다. 부상 전경·경찰관은 장애 정도에 따라 5000만원 범위에서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